• 아시아투데이 로고
종로 청년숲 찾은 황교안…‘밸런타인 선물’ 목걸이 구입

종로 청년숲 찾은 황교안…‘밸런타인 선물’ 목걸이 구입

기사승인 2020. 02. 14.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년사업가 만난 황교안<YONHAP NO-265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각역 내 청년창업 일자리 통합지원 플랫폼 ‘종로청년숲’을 방문, 청년사업가와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오전 ‘종로 청년숲’을 찾았다. 창업 청년들이 제품을 홍보·판매할 수 있도록 마련된 ‘청년복합 문화마켓’으로, 종각역 일대에서 장소를 옮겨가며 열린다. 종로에 주소지를 둔 청년이 우선순위다.

한국당 상징색인 빨간색 점퍼 차림의 황 대표는 가장 먼저 액세서리 매장을 들러 “57세 된 분이 좋아하는 목걸이 같은 것이 있나. 아니면 브로치나”라고 물었다. ‘57세 된 분’은 부인 최지영 여사를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여성 창업가는 “브로치는 없다”면서 목걸이를 추천했다.

황 대표는 조금 멋쩍은 듯 “밸런타인데이에 선물해도 좋나”라며 현금 2만3천원을 지불한 뒤 자신이 첫 손님이라는 말에 “내가 ‘개시’에요?”라며 웃었다.

이어 도자기 매장으로 옮긴 황 대표는 ‘밸런타인데이 선물’ 추천을 받고 고양이 모양 다기 세트를 4만3000원에 샀다. 다기 세트는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합쳐 만드는 가칭 ‘미래통합당’의 상징색(밀레니얼 핑크)과 비슷한 분홍색이었다.

황 대표는 꽃 모양 석고 방향제도 1만원을 주고 샀다.

“젊을 때 청바지 많이 입었냐”는 옷 매장 주인의 질문에 “난 젊었을 때 청바지를 한 번도 안 입었다”고 답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종로구 경복궁역 일대에서 출근길 인사를 했다. 오후에는 평창동과 부암동 일대를 걸어 다니면서 민심을 훑었다.

그는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나서 ‘젊음의 거리’와 모교인 성균관대학교에 이어 이날 청년숲을 방문하는 등 20∼30대와 스킨십을 넓히려는 모습이다. 거처도 청년층 유동인구가 많은 대학로 인근에 마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