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9일 기자회견서 후보 막말 논란 ‘대국민사과’

김종인, 9일 기자회견서 후보 막말 논란 ‘대국민사과’

기사승인 2020. 04. 08. 1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적절 성적 발언' 최명진·'세대 비하' 김대호 오늘 제명
D-7 기자회견하는 김종인<YONHAP NO-2197>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선 D-7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오는 9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후보들의 잇따른 막말 논란에 대한 ‘대국민사과’를 할 예정이다.

통합당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8일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김 위원장은 내일 기자회견에서 대국민사과를 할 예정”이라며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등과 협의를 통해 대국민사과를 하는 것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중으로 당 윤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를 열어 부적절한 성적 발언을 한 최명진 후보(경기 부천병)과 전날 노인 비하성 발언을 한 김태호 후보(서울 관악갑)에 대한 제명을 의결할 방침이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OBS가 주최한 한 후보자 토론회에서 상대 후보가 세월호 관련 막말 논란을 제기하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알고 있다”며 성행위를 표현하는 부적절한 성적 발언인 “○○○ 사건”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후보는 또 지난주 한 유튜버와의 유튜브 방송에선 세월호 관련 사건에 대해 “이번에 ○○○ 사건 또 터졌지 않았냐”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최 후보에 대한 막말 논란 파문이 인 직후 기자들에게 “국회의원 입후보자가 말을 가려서 할 수 있어야 한다. 말을 함부로 하면 안된다”며 “그 사람(차명진) 한 사람으로 다른 많은 후보들이 피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빨리 (제명) 조처를 취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