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프랑스 정부, 자동차 산업 살리기 11조 투입…르노대출 별도

프랑스 정부, 자동차 산업 살리기 11조 투입…르노대출 별도

기사승인 2020. 05. 27.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크롱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제공 = AP , 연합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사진>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타격받은 자동차 산업을 살리기위해 11조여원을 투입한다.

27일 로이터는 마크롱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을 담은 80억 유로(약 10조8316억원) 규모 구제계획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전기 자동차 기술 관련 투자와 소비자 보조금 지급 등에 해당 비용이 쓰인다. BBC는 이중 보조금 지급 규모가 총 10억 유로(약 1조3527억원)라고 설명했다.

전기 자동차 소비자에 대한 보조금 지급은 현행 6000유로에서 최대 7000유로로 늘린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26일 프랑스 북부 이타플레스에 위치한 발레오 자동차공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향후 5년간 연간 100만대 이상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생산량을 늘려 프랑스가 유럽 최고의 친환경 자동차 생산국이 될 수 있도록 동기 부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프랑스는 지난해 유전기·하이브리드차 생산량이 24만대에 육박해 유럽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IHS 자료에 따르면 올해는 독일이 프랑스를 앞지를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또한 프랑스 자동차업체들이 자국 내에서 차량을 만들 것을 촉구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르노·PSA가 전기차 배터리 개발을 위한 프랑스 벤처에 합류한다고 이날 밝혔다.

르노는 이 조건으로 프랑스 정부로부터 50억 유로(약 6조 7635억원) 대출을 받게 된다고 BBC는 전했다.

해당 대출은 80억 유로 구제계획과 별도로 비용이 투입된다.

하지만 프랑스 정부는 르노 노사가 프랑스 내 인력과 공장협상을 타결하기 전까지는 자금을 대출해주지 않을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르노는 실적에 타격을 입었다.

르노는 지난 2월 10년만에 처음으로 연간 손실이 났다고 발표했다.

르노는 오는 29일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프랑스 중부 플린스 지역 공장이 전기배터리 공장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디에프 등에 위치한 3개 공장은 폐쇄할 가능성이 높다.

르피가로는 르노가 2024년까지 5000명을 감원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