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정무장관 신설’ 논의 지시…“법안 처리 제때 되면 업어주겠다”

문 대통령 ‘정무장관 신설’ 논의 지시…“법안 처리 제때 되면 업어주겠다”

기사승인 2020. 05. 28.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정무장관 신설’ 문제를 논의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주 원내대표가 ‘정무장관 신설’을 제안하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의논해보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에서 자신이 특임장관으로 있을 때를 언급하며 “특임장관 시절 정부 입법 통과율이 4배로 올라가더라. 야당 의원의 경우 청와대 관계자와의 만남이 조심스럽지만, 정무장관이 있으면 만나기 편하다”고 하며 정무장관직 신설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두 원내대표에게 21대 국회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고용 관련 법안의 신속한 통과를 당부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7월 출범이 차질없이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으로, 아무런 격식 없이 만나는 게 좋은 첫 단추”라며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 현안이 있으면 얘기하고, 현안이 없더라도 만나 정국을 얘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대 국회도 협치 통합 표방했으나 실제로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며 “이번엔 제대로 해보자는게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국면 타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코로나 위기 극복 후에는 미래를 향한 경쟁이 될 것”이라며 “누가 더 협치와 통합을 위해 열려있는지 국민이 합리적으로 보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법에 정해진 날짜에 정상적 방식으로 개원을 못해왔다”며 “시작이 반이다. 두분이 역량을 잘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김태년 원내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모두 대화와 협상을 중시하는 분이라 기대가 높다”며 “서로 잘 대화하고 소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 대표 통합 행보 높이 평가…타협점을 못 찾은 문제 이제 한 페이지 넘겼으면”

문 대통령은 특히 주 원내대표가 국민통합을 위해 올해 5.18 민주화 기념식과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행보를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여야 간 타협점을 못 찾은 문제들은 이제 한 페이지를 넘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야당 일각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등 서로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일이 있었던 데 대한 언급”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오찬 후 청와대 경내산책을 하면서 문 대통령이 김 원내대표에게 한 말도 눈에 띈다.

김 원내대표는 산책하는 도중 “문 대통령께서 오늘 우리들을 위해 일정을 많이 비우셨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걸음을 멈추고 뒤를 돌아 김 원내대표를 바라보며 “국회가 제대 열리고 법안이 제때 처리되면 제가 업어드릴게요”라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이날 오찬은 낮 12시부터 2시간 26분간 이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