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흑인 사망 사건에 분노한 팝스타들…비욘세 “더는 외면할 수 없다”

미국 흑인 사망 사건에 분노한 팝스타들…비욘세 “더는 외면할 수 없다”

기사승인 2020. 05. 30. 1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욘세 SNS

미국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한 비무장 흑인에 대한 애도 물결이 잇따른 가운데 팝스타들도 청원 독려에 나섰다.


비욘세는 29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가 필요하다"며 관련 청원에 동참할 것을 독려했다.

그는 "우리는 모두 백주에 벌어진 이 살인을 목격했다"며 "더는 무의미한 죽음은 있어서는 안 된다. 유색인종을 사람 이하로 대하는 것도 더는 있어선 안 된다. 더는 외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레이디 가가는 온라인 행사 '리스닝 파티'를 연기하고 플로이드 사건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최근 정규 6집 '크로마티카'를 발매한 레이디 가가는 "리스닝 세션을 지금 바로 연기할 것"이라며 "여러분들 모두 유권자 등록을 하고 목소리를 내시는 데 그 시간을 쓰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아리아나 그란데, 카디 비, 리애나 등 많은 팝스타들이 해당 사건에 대한 슬픔과 분노를 SNS를 통해 드러내기도 했다.

미국 국적을 가진 박재범도 플로이드 사진과 함께 "셀 수 없는 무고한 비무장 시민들이 생명을 잃었고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한편 지난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찍어눌러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숨을 쉴 수 없다"고 호소하는 내용이 담긴 동영상은 흑인사회의 분노를 샀고 이는 미전역에서 폭력 시위 사태로 비화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