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 “3차 추경, 단일 최대 규모”

당·정, “3차 추경, 단일 최대 규모”

기사승인 2020. 06. 01. 0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화하는 조정식 정책위의장-홍남기 부총리<YONHAP NO-1679>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의장(왼쪽)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및 3차 추경 당정협의에 참석해 회의에 앞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단일 추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한다.

당·정은 신속한 재정 투입을 위해 3차 추경안을 6월 내 국회에서 통과시키고, 통과 후 3개월 내에 추경 금액의 75%가 집행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정 협의회에서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하는 충분한 재정정책이 필요하다”면서 “충분한 재정은 유동성과 고용안정을 위한 방파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포함한 한국판 뉴딜, 이른바 ‘문재인 뉴딜’은 대한민국의 세계 표준이 되는 경제정책”이라면서 “뉴딜답게 추진하도록 정책과 예산 수립 과정에서 과감한 발상 전환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3차 추경과 관련해 “재정 투입을 신속히 해야 한다”면서 “6월 안에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충격을 극복하려면 재정의 신속하고 과감한 투입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추경에는 한국판 뉴딜을 목표로 관련 사업 예산을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022년까지 가시적 성과를 도출하도록 핵심 프로젝트를 위해 과감한 재정을 투입하고,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바이오산업 육성 예산도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는 4일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할 예정”이라면서 “재정능력 뒷받침, 하반기 경기 보강 패키지 지원, 사회안전망 확충 등을 모두 계산한 단일추경으로는 역대 가장 큰 추경”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최대한 신속히 집행되도록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추경안의 경우 국회에서 통과되는 즉시 3개월 내에 추경 금액의 75%가 집행되도록 사전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