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LA·베이징 등 세계도시와 ‘코로나19 방역 대응사례’ 공유한다

서울시, LA·베이징 등 세계도시와 ‘코로나19 방역 대응사례’ 공유한다

기사승인 2020. 06. 02.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602113751
서울시 ‘CAC2020’(Cities Against COVID-19 Global Summit 2020)의 홍보 포스터.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시의 우수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사례를 3일 세계 도시들에 공유한다.

2일 시는 ‘CAC(Cities Against Covid-19) 글로벌 서밋 2020(CAC Global Summit 2020)’ 3일차 일정인 방역분야 세션을 통해 세계 도시정부 방역책임자들과 무관중 화상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역분야 세션에는 미국 LA, 네덜란드 로테르담, 중국 베이징 등 세계 주요도시의 방역책임자들이 참석한다. 이들은 도시별 코로나19 발생현황 및 대응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서울 방역 책임자로는 예방의학 분야 전문가로 서울 코로나19 사태를 책임져 온 나백주 시 시민건강국장이 나선다.

특히 시는 ‘서울시 코로나19 대응의 4가지 핵심전략’으로 △신속과 투명 △협력과 연대 △혁신과 창의 △시민참여를 내세워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감염병 대응 보완과제 및 ‘감염병 대응 세계 표준도시, 서울’에 대한 비전도 함께 제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제도시 간 협력에 대한 토론도 열린다. 토론자로는 칼스 보넷 캐나다 토론토 보건학과 교수와 탁상우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연구교수, 정혜주 고려대 보건과학대학 교수 등이 참석한다. 이들은 향후 세계 도시들이 나아가야 할 방역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한국어와 영어로 생중계되고, 전 세계 105개국에 송출되는 ‘아리랑TV’를 통해서도 송출된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을 맡은 나백주 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방역세션은 국제도시간 감염병 대응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앞으로 코로나19 뿐 아니라 신종 감염병 대응에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는 전 세계 초연결시대에 ‘급한 불은 같이 꺼야 한다’는 신념으로, 감염병 대응을 위한 국제도시간 협력과 연대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