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중단 결정 환영”

국방부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중단 결정 환영”

기사승인 2020. 06. 03.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속한 시일내 방위비분담금 협상 합의 노력"
무급휴직 철회 촉구하는 주한미군 한국인 노조
지난 4월 1일 오후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 정문 앞에서 전국주한미군한국인노조 조합원들이 무급휴직 상태 정상화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방위비분담금협정(SMA) 결렬로 주한미군 전체 한국인 근로자 8600여 명의 절반가량인 4000여 명이 이날부터 무급휴직에 들어갔다./연합뉴스
국방부는 미국이 2일(현지시간)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인건비를 한국이 연말까지 지급하는 방안을 수용한 것과 관련해 환영 입장을 3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을 중단하기로 한 미측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한·미 양측은 조속한 시일 내에 방위비분담 협상이 합의에 도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모든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에게 2020년말까지 인건비를 지급하겠다는 한국의 제안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방위비분담금 협정(SMA)의 유효기간 만료로 4000여명의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사태가 벌어졌다”며 “주한미군은 늦어도 6월 중순까지 모든 한국인 근로자가 일터로 복귀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 국방부는 “오늘의 결정으로 주한미군 전체 한국인 노동력에 대한 한국의 자금지원에 연말까지 2억 달러(2430억 원) 이상이 제공될 것”이라며 “게다가 이는 준비태세 및 한국인 근로자, 동맹에 대한 미국의 헌신을 직접적으로 반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