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백정현 1군 복귀…삼성 마운드에 힘 싣는다

삼성 백정현 1군 복귀…삼성 마운드에 힘 싣는다

기사승인 2020. 06. 03. 1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정현, 승리를 향한 투구<YONHAP NO-4046>
백정현 /연합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선발투수 백정현(33)이 1군으로 돌아왔다.

지난 2일부터 1군 선수단과 동행하는 백정현은 조만간 선발 투수로 복귀전을 치를 계획이다. 백정현은 올 시즌 생애 처음으로 ‘개막전(5월 5일 대구 NC 다이노스전) 선발’의 영예를 누렸다. 그러나 5월 11일 종아리 통증 탓에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고 부상은 예상보다 회복이 더뎠다. 삼성은 백정현을 5월 21일에 또 한 번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 마저 5월 23일 옆구리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삼성은 그동안 2명의 대체 선발을 투입해 선발 로테이션을 꾸렸다. 백정현, 라이블리의 공백을 메우고자 기존 불펜 요원 김대우가 두 번 선발 등판했고, 베테랑 윤성환과 신인 허윤동이 한 번씩 마운드에 올랐다.

백정현은 5월 30일 고양 다이노스(NC 2군)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7피안타 3실점 했다. 등판 결과가 좋지는 않았지만, 허삼영 삼성 감독은 경기 내용보다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데 의의를 뒀다.

백정현의 복귀로 삼성은 데이비드 뷰캐넌, 최채흥, 원태인, 백정현으로 이어지는 1∼4선발 로테이션을 구축했다. 여기에 라이블리가 돌아올 때까지 허윤동을 포함해 임시 선발 1명을 투입해 로테이션을 맞출 계획이다.

삼성 선발진은 평균자책점 4.25로 이 부문 3위다. 백정현의 1군 복귀로 선발진은 더 안정감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타격에서 외국인타자 타일러 살라디노의 맹활약이 이어지고 9일 복귀하는 한국 최고 마무리 오승환이 뒷문을 틀어 막아 준다면 삼성의 중위권 도약도 시간 문제일 것으로 전망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