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아 다기관 염증증후군 의심 2건…가와사키병으로 결론”

“소아 다기관 염증증후군 의심 2건…가와사키병으로 결론”

기사승인 2020. 06. 03.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YONHAP NO-4883>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3일 오후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 사진 = 연합
방역당국이 국내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증후군 의심사례 2건 모두 가와사키병 쇼크증후군으로 판명됐다고 3일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첫 번째 사례인 11세 남자아이는 지난 3월 9일 필리핀에서 귀국 후 4월 26일 발열이 발생해 4월 29일 입원 후에 발진, 복통, 설사, 쇼크로 중환자실 입원치료 후 회복되어 5월 11일 퇴원했다”며 “3월 초까지 필리핀에 체류한 바가 있어 코로나19 노출력을 확인했으나 PCR 및 중화항체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돼 다기관 염증증후군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신고사례인 4세 여아는 5월 12일 발열이 발생해 14일 입원하였고 결막출혈, 복통, 저혈압 등이 발생했으나 입원 치료 후 회복돼 지난달 30일 퇴원했다”며 “이 환자 역시 PCR 및 중화항체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고, 코로나19 노출을 의심할만한 특별한 위험요인이 없어 다기관 염증증후군에 부합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다기관 염증증후군과 관련해 국외 동향을 파악하고 국내 발생에 대한 감시 및 조사체계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