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분기 코로나19로 추락한 항공, 2분기 전략 다각화로 ‘날개짓’

1분기 코로나19로 추락한 항공, 2분기 전략 다각화로 ‘날개짓’

기사승인 2020. 06. 0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60318591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1분기 실적이 대폭 추락한 항공사들이 2분기부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략 다각화로 실적 회복에 나서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코로나19 여파가 직접적으로 2분기에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새로운 전략의 성과를 당장 가시화하긴 어렵다는 의견도 나온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지난 4월 화물수송 총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6% 늘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증가한 국제 항공화물 초과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화물칸을 활용,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를 실시한 데 따른 것이다. 구체적으로 4월 기준 반도체·모바일·디스플레이 등 IT 제품 수송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0% 증가했으며, 자동차 부품 61%, 의류는 27% 늘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벨리 카고 영업으로 코로나19 영향에도 4월 수송톤수는 전년 동기 대비 3.5% 늘었고 중국노선은 같은 기간 13.6%, 유럽노선은 15.6% 증가했다”면서 “수요 대응 맞춤 전략으로 위기를 돌파 중으로, 지난달에도 비슷한 추세였다”고 말했다. 특히 4월 20일과 5월 22일 인천~사이판 노선에 진단키트 수송만을 위한 전세기를 운영하는 등 진단키트를 비롯한 의료물품은 100%가량 증가했다.

저비용항공사(LCC)를 중심으로 국내선 확대 행보도 이어지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재 해제로 신규 노선 취항이 자유로워진 진에어는 이번 달부터 김포~여수 및 여수~제주 노선 신규 취항에 나섰다. 진에어는 오는 1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김포∼여수, 여수∼제주 노선을 매일 왕복 1회 부정기 운항하고 이후 정기편 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신규 취항으로 진에어가 운항하는 국내선은 모두 9개가 된다. 이 밖에 제주항공·티웨이항공 등 LCC들도 2분기 내내 앞다퉈 국내선 신규 취항 ‘릴레이’에 나서고 있다.

특히 탑승률 90%에 육박하는 제주노선을 중심으로 운항 편수가 급증했다. 지난 4월으로 진에어는 김포∼제주 노선을 평일 하루 왕복 6회, 주말 왕복 8∼10회로 기존보다 횟수를 늘려 운항했으며, 에어부산은 부산∼제주 노선 매일 왕복 3회에서 5회로, 김포∼제주 노선 매일 왕복 2회에서 3회로 증편했다. 60~80%의 평균 탑승률을 보이는 김포~부산 노선도 제주항공은 일 왕복 4회로 증편 운항하고, 진에어·티웨이항공은 새로 노선 취항에 나섰다.

하지만 업계에선 국내선만으론 수익성 확보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국내선의 경우 기본 운임이 낮은데 가격경쟁도 심화되면서 ‘제 살 깎아먹기’라는 평가다. 그렇다고 국제선을 적극 늘리기엔 국내외 코로나19 상황이 쉽게 잠잠해지지 않고 있어 ‘시기상조’라는 평가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일부 항공사들이 이번 달부터 순차적으로 국제선 운항을 일부 늘릴 방침이지만 업황 정상화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1분기 항공사들이 최악의 실적을 보였지만 2분기도 코로나19로 인한 여객수 감소가 본격 반영되면서 적자폭이 커질 수밖에 없다”면서 “국내선·화물 실적 등으로 버티고 있지만 향후 국제선 정상화 여부가 관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