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글과컴퓨터그룹-LG상사, 글로벌 시장 공략 위해 맞손

한글과컴퓨터그룹-LG상사, 글로벌 시장 공략 위해 맞손

기사승인 2020. 06. 04. 0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컴그룹 ICT 기술력과 LG상사 해외 네트워크를 결합..."시너지 창출"
한컴
경기도 한컴타워에서 열린 해외 동반진출 업무 협약식에서 (오른쪽)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과 윤춘성 LG상사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한컴
한글과컴퓨터그룹은 LG상사와 함께 해외시장 공략을 위한 전방위적 협력을 추진한다.

한컴그룹과 LG상사는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과 윤춘성 LG상사 대표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 동반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한컴그룹은 해외수출을 위한 제품과 서비스, 기술을 제공하고, LG상사는 이를 위한 영업 활동과 마케팅을 추진한다. 이날 양사는 4차산업혁명 및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필요한 언택트솔루션과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 핵심기술을 활용해 동남아 시장 진출 등 구체적인 사업 분야를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윤춘성 LG상사 대표는 “LG상사의 강점인 고도화된 해외 네트워크와 사업 기획 역량은 한컴그룹과의 사업 협력에 있어 시장과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구체적인 협력 사업을 곧 도출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정부부처, 지자체, 기업, 학생 등 다양한 레퍼런스와 사용자들을 통해서 검증받은 기술들인만큼, LG상사의 탄탄한 해외 인프라와 사업역량이 더해진다면 한컴그룹의 해외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컴그룹은 세계 최대 클라우드 기업인 미국의 아마존웹서비스(AWS), 러시아 대표 포털인 ‘메일닷알유’와 손잡고 해외 고객들에게 웹오피스를 공급하고 있으며, 중국의 대표 인공지능 기업인 아이플라이텍과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세계적 드론기업인 DJI와 드론교육사업을 추진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나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