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그린뉴딜-그린리모델링 정책 확대에 창호업계도 바빠졌다

그린뉴딜-그린리모델링 정책 확대에 창호업계도 바빠졌다

기사승인 2020. 06. 04. 1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공부문→민간까지 리모델링시장 확대 기대
전국 노후 주택(15~30년) 비중 30% 훌쩍
basic_2020
“요즘은 홈쇼핑에서 창호를 판매하면 방송 이후 계약한 고객 중 약 20%는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활용합니다. 이 비중은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창호업계 한 관계자의 말이다. 그린 리모델링은 낡은 건물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해 가정의 에너지 비용을 줄이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그린 리모델링 창조센터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정부의 하반기 경제정책 중 하나인 그린뉴딜에 그린 리모델링 사업이 포함되면서 건축자재 업계도 활성화 방안에 주목하고 있다.

◇창호 업체들 그린리모델링 사업 알리기
4일 건축자재 업계에 따르면 LG하우시스 등 창호 기업들은 최근 그린 리모델링 사업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

LG하우시스는 기업대소비자(B2C) 시장 공략에 가장 적극적이다. 대대적인 그린뉴딜 정책 발표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LG하우시스는 이달 예정된 홈쇼핑 방송 40회에서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소개할 계획이다.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활용하면 에너지 소비효율 2등급 이상 창호 교체시 대출금의 3%를 정부가 지원해준다. 3등급 창호를 선택하면 2%를 지원받는다. 창호 교체 비용은 30평 아파트를 기준으로 최소 800만원 이상이지만, 이 사업을 활용하면 부담이 줄어든다.

신청 방법은 집주인이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에서 인증을 받은 후 사업확인서를 은행에 제출하면 된다. 단독 주택은 최대 5000만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세대당 최대 2000만원까지 저렴한 이율로 대출받을 수 있다.

KCC글라스, 현대L&C, 이건창호 등 주요 창호업체들도 그린리모델링 사업자로 활동 중이다.
DD
LG하우시스의 독일 패시브하우스 인증 시스템창호 ‘유로시스템9’/제공=LG하우시스
◇그린 리모델링, 이번엔 폭발적 활성화 가능할까
건축자재 업계에선 그린 리모델링 사업에 더욱 탄력이 붙을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2013~2019년까지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투입된 예산이 390억원에 그친 상황에서 정부가 2352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정부는 공공시설의 제로에너지화 전환을 목표로 2022년까지 노후 공공 건축물(15~30년 연식)에 고효율 단열재, 창호, 환기 시스템을 보강하는데 235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그린리모델링 사업 대상은 어린이집 529개소, 보건소 523개소, 의료기관 34개소, 공공임대주택 1만300호다.

민간부문 활성화 방안도 보다 구체화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올해 들어 이자 지원사업의 기준을 완화하고 사업 규모를 약 두배 확대했지만 아직 사업 자체를 모르는 소비자들이 더 많다. 그린뉴딜의 원래 목적인 에너지 절감과 경기부양을 꾀하려면 민간부문 활성화도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건축물 그린리모델링과 한국판뉴딜’ 공동토론회에서 발표한 ‘건축물 그린뉴딜의 의의와 과제’ 자료를 살펴보면 민간 부분 이자 지원 사업을 통해 2013~2020년 5만2104건의 건축주가 257억원을 지원을 받았다. 건당 평균 지원금액은 49만4000원이다. 연간 지원 건수는 2015년 2800여 건에서 2019년 1만1428건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국내 노후 건축물 비중이 전체 주택의 40% 이상인 상황에서 사업이 활성화 됐다고 보긴 어렵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