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MBCx영국 BBC, 코로나19 다큐 시청자들과 만난다

MBCx영국 BBC, 코로나19 다큐 시청자들과 만난다

기사승인 2020. 06. 05.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 BBC1
/사진=BBC, MBC
MBC와 BBC가 공동제작한 코로나19 다큐멘터리, South Korea : How to Fight Coronavirus (한국은 어떻게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웠나)가 전 세계 시청자를 찾는다.

BBC는 편성을 확정하고 오는 5일 밤 12시30분(현지시간)에 OUR WORLD 코너를 통해 첫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 세계 이슈에 관한 시사 다큐멘터리를 방송하는 OUR WORLD에서는 한국의 코로나 바이러스의 대응에 대해 커다란 관심을 갖고 주말 저녁 등 여러 차례 재방송 계획도 밝혔다.

본 다큐멘터리는 한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했는지 심층적으로 다룬다. 특히 국내 1번 확진 환자의 당시 모습과 근황이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 1월 인천국제공항에서 환승하던 중국 여성이 어떻게 코로나 19의 첫 확진자가 되었는지 그리고 그 이후의 치료 과정을 상세히 추적했다. 1번 확진자 이후로 한국의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은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본 다큐멘터리는 한국의 바이러스 헌터들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영국의 누적 사망자는 유럽에서 가장 많다. BBC는 “한국의 전방위적인 대응과 뒷이야기를 통해 다른 국가들은 무엇을 배워야 할 지 묻고 싶었다”고 공동 제작 다큐멘터리의 기획 의도를 밝혔다. 한국의 시청자에게 친숙한 BBC 한국 특파원 로라 비커 기자가 본 다큐멘터리의 내레이션을 담당하기도 했다.

연출을 담당한 강효임 PD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BBC의 커미셔닝을 통해 공동제작 다큐를 만들었고 특히 전 세계 시청자들을 동시에 만나는 다큐멘터리라 긴장도 되었다. BBC는 한국의 코로나 대응, 특히 메르스 감염병의 방역 실패 이후 어떠한 대비를 해왔는지, 시민들은 어떻게 협조했는지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그 해답을 한국에서 찾고자 하는 BBC와의 공동제작은 가치 있는 작업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