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35.1% 통합당 34.6%…야당 지지율, 한때 여당 추월

민주당 35.1% 통합당 34.6%…야당 지지율, 한때 여당 추월

기사승인 2020. 08. 10. 2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합당, 호남서 6%p 이례적 상승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2.5%p 떨어져
발언하는 김태년 원내대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 격차가 불과 0.5% 포인트 밖에 나지 않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통합당 지지율은 창당 후 최고치를 보였으며 일간 지지율에서는 앞서기도 했다. 정부와 여당의 부동산 대책에 대한 비판 여론과 청와대 다주택 참모들의 안일한 태도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7일 전국 성인 25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2%포인트 내린 35.1%, 통합당 지지도는 2.9%포인트 오른 34.6%였다.

두 당의 격차는 0.5% 포인트에 불과해 통합당 창당 후 첫 오차 범위 내 최소 격차를 보였다. 통합당 지지도는 창당 직후인 2월 3주차 때의 33.7%를 웃도는 역대 최고치다.

여권은 핵심 지지기반인 30~40대와 여성에서 이반 현상이 이어졌고, 통합당은 불모지인 전라도에서 큰 폭으로 상승해 20%에 육박했다.

특히 당·정·청이 전월세 전환율을 낮추겠다는 입장을 밝힌 지난 5일 조사에서는 민주당 34.3%, 통합당 36.0%로 통합당이 민주당 지지도를 추월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핵심 지지 기반인 여성에서 3.9% 포인트 하락한 35.7%, 40대는 7.9%포인트 내린 41.6%, 30대는 6.1% 포인트 떨어진 39.6%였다.

반면 통합당은 지역과 성별, 연령대별로 고른 상승 폭을 보였다. 특히 광주·전라 지역에서 이례적으로 6.0% 포인트 오른 18.7%를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도 전주보다 2.5%포인트 떨어진 43.9%였다. 부정 평가는 3.0% 포인트 오른 52.4%로 50%를 넘어섰다. 모름·무응답은 3.6%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