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권서도 김조원 비판 “처신 제대로 못해…물러났어도 집 팔아야”

여권서도 김조원 비판 “처신 제대로 못해…물러났어도 집 팔아야”

기사승인 2020. 08. 11.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811134631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7월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강남 아파트 2채 처분 논란 끝에 청와대를 떠난 김조원 전 민정수석을 향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 전 수석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후임 인사발표 브리핑장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11일 한 라디오에서 “처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국가 운영이 더 중요한데 언론 보도대로 부동산을 내놓을 때 더 비싸게 내놨다거나 그런 것에 대해서 불만을 느꼈다면 적절치 못한 것”이라며 “(퇴임 후에도 2주택을 보유한다면) 사회적 비판이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성준 의원은 “통상 퇴임하는 수석은 마지막 인사를 하는데 김 전 수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며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석현 전 의원은 “물러났어도 집을 팔아야 한다”며 “국민에게는 집을 한 채씩만 가지라고 했는데, 대통령 옆에 있는 사람이 2채를 갖고 있으면 국민들 속이 얼마나 상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집을 팔지 않으면) 직(職)보다 집을 택했다는 통합당의 말이 옳은 말이 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