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별똥별, 오늘(12일) 밤하늘 수놓는다…‘한여름 밤 별똥별 쇼’

별똥별, 오늘(12일) 밤하늘 수놓는다…‘한여름 밤 별똥별 쇼’

기사승인 2020. 08. 12. 22: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오늘(12일) 밤하늘을 수놓는다.

한국천문연구원(KASI)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부터 오는 13일 오전 1시까지 유성우를 볼 수 있다.

특히 이날 밤하늘이 맑다면 시간당 110여 개에 이르는 유성을 볼 수 있다.

나사(NASA)에 따르면 지난달 17일부터 관측된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올해 최고의 유성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별똥별이 까만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은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자세히 감상하기 위해서는 도시보다는 시골 지역에서 더 육안으로 선명하게 관찰할 수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