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디바’ 이유영 “여성 캐릭터 갈증, 확실히 해소됐다”

‘디바’ 이유영 “여성 캐릭터 갈증, 확실히 해소됐다”

기사승인 2020. 08. 13.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유영
이유영이 영화 ‘디바’에서 수진 역을 맡았다/제공=메가박스 중앙플러스엠
배우 이유영이 영화 ‘디바’를 통해 다이빙 선수로 변신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의 제작보고회가 13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 조슬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유영은 “다이빙 훈련을 4개월 정도 받았는데 너무 힘들게 준비한 만큼 기다려진다. 캐릭터적으로 수진의 마음을 이해하려 했다. 수진의 진짜 마음과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차이점을 연기적으로 중점을 뒀다”라며 “역할은 그랬지만 다이빙 선수들이 다 또래 여자라서 현장은 항상 화기애애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영화 작업을 하면서 여성 캐릭터로서의 갈증이 있었는데 확실히 해소됐다. 저 역시 시나리오의 강렬함이 컸다. ‘다이빙’이라는 소재가 스릴러와 만났을 때 짜릿함이 나왔다. 새로운 영화가 나오리라는 확신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디바’는 ‘이영’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9월 개봉 예정.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