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대병원, 미래의료선도 인재 육성 융합의학과 개설

서울대병원, 미래의료선도 인재 육성 융합의학과 개설

기사승인 2020. 08. 13. 1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포용)0729 오리엔테이션 단체사진
서울대학교병원은 미래의료를 선도할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융합의학기술원과 기술원 산하 융합의학과를 개설했다고 13일 밝혔다.

융합의학기술원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의학과 공학·이학 분야를 아우르는 융·복합 인재를 육성하고 관련 연구역량을 강화하는 전초기지다. 급변하는 의료환경 대응을 위해 의료지식뿐 아니라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 가상 현실 등과 관련한 기술을 겸비한 인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개설됐다.

융합의학과는 데이터의학(의료 인공지능·의료 빅데이터·의료정보학), 의생명과학(융합기초·의학물리·융합생화학·의생명과학·의약학), 의생명공학(로봇·영상·재료·전기전자·기계), 의료기술정책의학(헬스케어서비스·의료기기 사업화) 등으로 구성됐다.

신임 교수 6명으로 시작해 2021년까지 교수 15명, 연수생 30명 규모로 확대될 예정이다. 연구생들은 융합의학과 교수의 지도 아래 혁신의료기술연구소 등에서 연구과제를 수행하는 한편 서울대 의대 임상의과학과 대학원에서 의대 교수진으로부터 지도를 받을 수 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변화하는 의료환경을 선도하기 위해 융합의학기술원과 융합의학과를 설립하게 됐다”며 “의학과 공학, 이학을 아우르는 융합의학 전문가를 꾸준히 키워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