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종규 KB금융 회장, 유튜브 통해 차세대 리더들과 소통 시간 가져

윤종규 KB금융 회장, 유튜브 통해 차세대 리더들과 소통 시간 가져

기사승인 2020. 08. 13. 1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2일 'e-소통라이브' 진행
KB금융그룹 e-소통라이브_2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12일 그룹사 ‘밀레니얼 제트(MZ)’세대 직원들과 함께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e-소통라이브’ 시간을 가졌다.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그룹은 12일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와 그룹사 ‘밀레니얼 제트(MZ)’세대 직원들이 함께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격의 없는 대화와 이야기를 나누는 ‘e-소통라이브’ 공감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KB금융그룹의 다양한 주제별 자율학습 소모임인 CoP(Communities of Practice) 활동 직원, 재미 있고 생생한 소식들로 그룹 내 커뮤니케이션을 주도하는 그룹 기자단 소속 직원, 신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연구하고 논의하는 주니어보드 활동 직원 등이 MZ세대 영리더(Young Leader)를 대표해 참가했다.

윤 회장은 대형 스크린이 마련된 여의도 본점에서 직원들을 마주 했으며 각 참가 직원들은 카페·자택 등 편안하고 다양한 장소에서 ‘e-소통라이브’ 시간을 함께 했다.

행사는 직원들이 실시간 채팅창을 활용하거나 영상화면으로 직접 이야기를 하는 등 저마다의 자유로운 방법으로 진행되었으며 자기계발·대인관계·진로고민·여가생활 등 MZ세대의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연들을 중심으로 때로는 진지하고 때로는 웃픈 이야기들로 채워졌다.

윤 회장은 한 참가자의 “같이 일하고 있는 선배 직원과 후배 직원의 생각이 너무 다른데 둘 중 어느 편을 들어야할지 고민이다”라는 얘기에 직장 선배이자 인생 선배의 입장에서 “중간에서 조율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저도 많이 경험했다. 제가 느낀 최선의 방법은 상대방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고 공감하는 것”이라고 본인의 경험담을 이야기해 주기도 했다.

이밖에 최근 유행하는 신조어 깜짝 퀴즈 이벤트 시간에서는 엉뚱한 오답에 웃음을 터트리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현시대의 사회상을 대변하는 신조어를 통해 세대간의 그리고 상호간의 이해를 넓힐 수 있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 내 활발하고 열린 소통을 통한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기업문화 확산을 위해 앞으로도 ‘경영진·직원·세대·직무·성별’ 등을 뛰어넘어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활동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래전부터 구성원간의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소통을 강조해 온 윤 회장은 평소에도 KB금융의 모바일 메신저 앱 ‘리브똑똑’ 등을 활용해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정기적으로 개최되는 각 계열사별 타운홀미팅 및 다양한 직원들과의 점심 도시락 미팅 등을 통해 KB금융그룹의 열린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