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영웅·영탁·이찬원 등이 원하는 후배상은? ‘미스트롯2’ 관심↑

임영웅·영탁·이찬원 등이 원하는 후배상은? ‘미스트롯2’ 관심↑

기사승인 2020. 08. 1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814_미스트롯2_워너비후배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미스트롯2’의 원하는 후배상을 공개했다./제공=TV조선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미스트롯2’를 향해 원하는 후배상을 공개했다.

TV조선 ‘미스트롯’은 대한민국 최초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인 ‘미스트롯’ 시즌2 버전이자 종편 채널 출범 이래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전국을 ‘트롯 광풍’으로 휘감았던 ‘미스터트롯’ 후속편이다.

이와 관련해 ‘미스터트롯’ TOP6가 자신들의 뒤를 이어 강력한 트롯 신드롬을 일으킬, 예비 후배들에 대한 ‘워너비 후배상’을 밝혔다. 먼저 ‘미스터트롯’ 영예의 진을 차지한 임영웅은 “‘트롯’을 향한 열정과 사랑이 가득한 분이면 된다”라며 “실력이 조금 부족하더라도, 눈에 확 띄는 개성을 지니지 않아도 충분히 가능하다. 어디서든, 또 누구에게든 진심이란 늘 통하는 법이니까”라는 진정성 넘치는 지원 독려 메시지로 용기를 불어넣었다.

이어 영탁은 “뭐니뭐니해도 가수는 기본적인 가창력이 우선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관객의 귀를 사로잡는 개성 넘치는 음색, 더불어 탄탄한 가창력까지 지녔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 같다. 출중한 실력을 갖춘 후배를 찾고 싶다”는 바람을 건넸다. 이찬원은 “대중의 사랑을 받는 직업이니 꾸준한 성실함과 겸손함 역시 꼭 필요한 덕목인 것 같다. 매사에 진지하고 열정적인, 인성 바른 후배님을 만나고 싶다”고 말하면서 웃음을 지어보였다.

그리고 막내 정동원은 “노래면 노래, 춤이면 춤, 예능이면 예능까지, 전천후 만능 엔터테이너를 만나게 된다면 즐거울 것 같다”라는 말을 전했고 장민호는 “‘미스터트롯’을 통해 비로소 이름을 알리고 여러분의 큰 사랑을 받게 된 나처럼, 오랜 시간 빛을 보지 못한 원석을 찾아내 기회를 드리고 싶다”는 뭉클한 바람을 밝혔다. 끝으로 김희재는 “참가자의 가창력을 더욱 빛나게 만들어 줄 퍼포먼스 실력을 눈 여겨 보겠다. 함께 멋진 댄스 컬래버 무대를 꾸며도 좋을 것 같다”는 깜짝 제안을 건네 미소를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미스트롯2’는 지난 7월 28일 1차 오디션을 본격 가동하며 대장정의 스타트를 끊은데 이어 8월 5일 2차 오디션을 진행하며 또 한 번 트롯 부흥을 일으킬 트롯 신예를 절찬 모집 중에 있다. ‘미스트롯2’ 제작진은 참가자의 기본 실력뿐 아니라 개성과 열정, 발전 가능성의 여부 등 다양한 방면을 눈 여겨 보기 위해 지난 시즌 때보다 더욱 세세한 심사기준을 적용, 최대한 많은 지원자를 받들이고 있다.

제작진은 “‘미스터트롯’ TOP6 멤버들이 그 누구보다 간절하게 실력과 개성 있는 후배 참가자들의 지원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히며 “대한민국 가요계와 예능계를 뒤흔든 TOP6 멤버들과 함께, 다시 한 번 트롯 신화를 일으킬 예비 트롯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스트롯2’는 트롯을 사랑하는 만 45세 미만 여성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참가 지원서를 작성한 후 간단한 자기소개와 함께 직접 부른 노래가 담긴 5분 내외 영상을 첨부하는 방식으로, 1차 모집은 오는 16일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내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