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 도심 곳곳서 집회 강행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 도심 곳곳서 집회 강행

기사승인 2020. 08. 15.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국본 "4·15 총선은 단군 이래 최대 규모로 벌어진 최첨단 범죄"
민노총, 예정된 집회 대신 '기자회견' 개최…'꼼수 집회 논란'
집회 참가자들로 빼곡한 세종대로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는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집회 참가자들이 세종대로를 가득 메운 모습./연합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서울 도심에서 보수·진보 단체들이 집회를 강행했다.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은 이날 오후 12시께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4·15 총선의 부정선거 의혹을 다시 한번 제기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나라가 니꺼냐’ ‘종북척결 독재타도’ 등 손팻말을 들고 “대한국민 만세”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다” “부정 선거” 등의 구호를 외쳤다. 오후 1시께에는 비가 거세게 쏟아졌지만, 이들은 우의를 입거나 우산을 쓰고 굳건히 자리를 지켰다.

민경욱 전 국회의원은 단상에 올라 “4·15 총선은 단군 이래 최대 규모로 벌어진 최첨단 디지털 범죄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60년 전 3·15 부정선거의 위기를 극복한 세대가 있다”며 “그 세대는 4·19 혁명을 일으켰고, 그 정신이 지금 우리의 헌법 전문에 녹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그 저항 정신을 그대로 계승할 것”이라며 “가장 큰 위기에 처한 민주주의를 구할 수 있는 특권이 우리 세대에게 주어졌고, 저는 그 책임을 회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종로구 보신각 인근 일대에서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당초 계획된 ‘8·15 노동자 대회’ 대신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하지만 집회에 참여할 예정이었던 2000여명의 시위대도 기자회견에 참가하면서, ‘꼼수 집회를 열었다’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기자회견은 경찰에 신고하지 않더라도 개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한미 군사훈련 중단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한미워킹 그룹 해체하라“ ”촛불혁명 이행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앞서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집회를 신고한 단체들에 집회금지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에 일부 단체들이 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전날 일파만파 등 보수 단체가 신청한 2건을 받아들였다.

경찰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세종대로 광화문~시청교차로 구간 △종로1가~정동 교차로 구간 △독립문교차로~동십자 교차로 구간 △한은 교차로~을지로 입구 구간 등을 통제하고 있으며, 시는 통제 구간의 버스 노선을 임시로 조정할 예정이다.

또한 경찰은 집회 자제 요청에 응하지 않은 참가자들을 강제 해산하고, 공무원에게 폭력을 행사할 경우 즉각 체포할 방침이다. 시는 집회 참가자들을 고발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