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갤럽, 민주 지지도 3%p 내린 36%…문재인대통령 지지도 45% 긍·부정 동률

갤럽, 민주 지지도 3%p 내린 36%…문재인대통령 지지도 45% 긍·부정 동률

기사승인 2020. 09. 18. 13: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918_132922197
한국갤럽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36%로 5주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5일부터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p 떨어진 36%로 조사됐다. 부동산 정책에 비판이 집중되면서 지지도가 하락했던 8월2주차(33%) 조사 이후 가장 낮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전국민 통신비 지원 논란 등이 지지도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의힘은 1%p 상승한20%로 나타났고, 정의당 4%, 국민의당 3%, 열린민주당 3% 순이었다. 무당층은 전주보다 4%p 늘어난 33%로 집계됐다.

KakaoTalk_20200918_133110555
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지지도는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가 45%로 동률로 나타났다. 긍정평가는 1%p 하락했고, 부정평가는 전주와 동일했다.

모름·응답거절이 5%, 어느 쪽도 아니라는 응답이 4%였다.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를 대상으로 이유를 물은 결과 38%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라고 답했다. ‘전반적으로 국정 운영을 잘한다’(10%), ‘최선을 다함’(6%)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17%가 ‘인사 문제’를 꼽았다. 인사 문제 지적은 전주보다 6%포인트 증가했다. 그외에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2%), ‘부동산 정책’(10%) 등 답변도 있었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