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통신비 9000억으로 취약계층 아동 구하자”

안철수 “통신비 9000억으로 취약계층 아동 구하자”

기사승인 2020. 09. 18. 15: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YONHAP NO-264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과 관련 “통신비 9000억원으로 아이들 생명부터 구하자”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글에서 부모가 없는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불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를 언급한 뒤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가 취약 계층에게는 일상 속 생명까지 위협한다”며 돌봄이 가정에 떠맡겨진 현실을 지적했다.

그는 ‘라면 형제’와 같이 방치된 학대 가정의 아이들이 돌봄교실을 신청하지 않아 급식 지원을 못 받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부자, 서민 할 것 없이 통신비를 지원하기 위해 9000억원 세금을 낭비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세금을 정권 지지율 관리 비용으로 쓰지 말고, 한계 상황에 직면한 취약계층 아이들의 생명을 구하는 데 집중해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