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독일, 코로나 재확산에도 집중치료실 축소책 논란

독일, 코로나 재확산에도 집중치료실 축소책 논란

기사승인 2020. 09. 21. 1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집중치료실
독일 주정부들이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잇달아 코로나19 중증 환자 케어가 가능한 집중치료실을 줄여나가 논란이 일고 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독일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시금 급증하고 있지만 대형 병원들은 오히려 중증환자를 위한 집중치료실을 줄이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독일 시사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AZ)는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해 ‘2차 대유행’에 대한 전문가들의 경고가 이어짐에도 불구하고 국내 병원들은 오히려 집중 치료 병상 수를 점점 줄여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덴뷔르템베르크 주(州 ) 정부는 지난 주 병원 전체 병상 중 35%를 코로나19 중증 환자 무료 치료를 위한 집중 치료실로 유지해야 한다는 기존의 규정을 철회하고 그 비율을 10%로 크게 낮췄다.

베를린은 이미 6월 이후 집중 치료실 할당량 규정을 10%로 낮춰 유지해오고 있으며 7월에는 니더작센주가 베를린의 선례를 따라 할당량을 낮췄다.

현재 2차 대유행이 가장 심각한 바이에른과 브란덴부르크 주는 1차 대유행이 있었던 3월에 집중치료실을 확대·유지해왔으나 확진자 증가세가 수그러들지 시작한 여름부터 무료 집중치료실 유지 규정을 완전 폐지했다.

함부르크 역시 8월 달부터 할당량을 폐지해 현재 해당 지역내 모든 병원이 집중 치료실을 유지할 의무가 없는 상태다.

클라우스 라인하르트 독일 의사협회 회장은 “각 주정부들은 집중치료실 할당량을 포기하지 말라” 면서 “원칙적으로 현재 감염 상황을 고려할 때 전체 병상의 최소 10%가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무료 집중 치료실로 유지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집중 치료실 할당량 폐지를 결정한 주정부측은 1차 대유행 당시와는 달리 독일 병원내 인공 호흡기가 부족하지 않으며 이미 충분한 장비를 구축해 놓았기 때문에 일정 비율의 병상을 굳이 비워 둘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라인하르트 회장은 “현재 상황이 호전되지 않고 오히려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경우 환자 분산이 어렵고 의료진 배치가 안돼 빠르게 ‘의료병목현상’이 생길 우려가 크다”며 최소 수준의 할당량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독일의 감염자 수는 8월 이후로 다시 증가하기 시작해 일일 확진자가 지난 토요일 기준 4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인 2200명을 넘어섰다.

옌 슈판 연방 보건부 장관은 “우리의 의료 시스템이 현재의 상황을 처리할 수는 있지만 다시금 높아지는 수치가 우려된다”며 시민들에게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며 방역 규칙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