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화웨이 스마트폰 생산량 10% 감소…샤오미 ‘반사이익’”

“올해 화웨이 스마트폰 생산량 10% 감소…샤오미 ‘반사이익’”

기사승인 2020. 09. 22. 0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렌드포스, 1억9000만대→1억7000만대 하향 조정
트렌드포스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로 화웨이의 연간 스마트폰 생산량이 10% 정도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2일 대만 시장정보업체 트렌드포스는 전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올해 화웨이의 스마트폰 생산량을 1억7000만대로 예상했다.

지난 5월 화웨이가 설계한 반도체에 대해 미국이 제재를 가했을 당시에는 1억9000만대를 전망했는데, 이달 15일 한층 강화된 제재가 시행되면서 전망치를 10.5% 낮춘 것이다.

트렌드포스는 이번 화웨이 제재로 중국의 스마트폰 경쟁사인 샤오미가 가장 큰 반사이익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샤오미의 생산량은 지난 5월 화웨이 제재 발표 이후 1억3000만대로 전망했으나, 이달 제재 강화로 생산량이 1억4500만대로 11.2% 늘어난다고 예상했다. 또 다른 스마트폰 경쟁사인 중국의 오포와 비보는 생산량이 각각 7.7%, 3.8% 증가할 것으로 에상됐다.

트렌드포스는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는 주로 중국 시장에 집중돼 있어 4분기에 샤오미, 오포, 비보 등 중국의 경쟁사가 수혜를 입을 것”이라며 “경쟁 3사 중에서 샤오미가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부품 조달에 가장 적극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의 올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 14%, 샤오미는 12%, 오포 11%, 비보 9%의 종전 전망치를 유지할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예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