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윙, 출고가 109만8900원으로 결정…이형 스마트폰 중 최저가

LG윙, 출고가 109만8900원으로 결정…이형 스마트폰 중 최저가

기사승인 2020. 09. 22.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E_LG_WING_가격 109만 8,900원01
LG전자가 다음달 초 출시하는 전략 스마트폰 ‘LG 윙(LG WING)’의 가격이 109만 8900원으로 결정했다. 지금까지 국내 시장에 출시된 ‘이형(異形)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LG 윙(WING)의 가격이 109만8900원으로 결정됐다.

LG전자는 변화를 원하는 많은 고객이 ‘LG 윙’만의 새로운 폼팩터를 체험할 수 있도록 공격적인 가격을 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109만8900원은 지금까지 국내 시장에 출시된 ‘이형(異形)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형 스마트폰’은 기존의 바(Bar) 타입의 일반적인 폼팩터에서 벗어난 제품을 의미한다. 듀얼스크린·폴더블 등 멀티태스킹을 위한 확장형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제품들이 이에 해당된다.

‘LG 윙’에는 각각 6.8형, 3.9형 크기의 두 개의 올레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부품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한다.

LG전자 측은 “두개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음에도 불필요한 가격 거품을 걷어내 좀더 많은 고객이 이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LG전자는 많은 고객이 구매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예약 판매 프로모션을 과감히 없앴다. 대신 10월 한달간 이 제품을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 2년 내에 메인 스크린이나 세컨드 스크린이 파손됐을 때 교체비용의 70% 할인권을 증정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LG윙은 다음달 초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마창민 전무는 “LG 윙은 기존 스마트폰의 익숙함에 ‘스위블 모드’라는 세상에 없던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라며 “스마트폰의 진화된 사용성에 무게를 두고, 성장 가능성 있는 영역을 발굴하는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제품인 만큼 미래 스마트폰 경험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