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영웅 팬이지만 안 뽑을 수도”…‘사랑의 콜센타’ 실버6에 초유의 사태?

“임영웅 팬이지만 안 뽑을 수도”…‘사랑의 콜센타’ 실버6에 초유의 사태?

기사승인 2020. 09. 24. 1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924_사랑의콜센타_요절복통 효도잔치
‘사랑의 콜센타’가 미리 보는 추석 특집을 진행한다./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실버6 김영옥, 백일섭, 선우용여, 임현식, 노주현, 혜은이와 함께 미리 보는 추석 특집을 진행한다.

24일 방송될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어르신 실버6와 ‘대리 효도 잔치’를 선보인다. 실버6의 선택으로 TOP6 중 가장 멋진 효도송을 선사한 최고의 1인에게는 ‘효도 진’ 타이틀이 주어지는 만큼, TOP6간의 불꽃 튀는 대결이 벌어질 예정이다.

이날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하는 백일섭과 임현식이 콤비를 이루며 남다른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백일섭은 장민호를 향해 이름이 안 어울린다면서 직접 지은 활동명까지 전달했다. 이에 장민호는 이름을 잃고 하루 종일 이 이름으로 불렸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더 한다.

‘임영웅 찐팬’임을 자처했던 김영옥이 뜻밖의 말을 꺼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김영옥은 임영웅에게 팬심을 가득 드러냈던 처음과 달리, 공정한 심사를 위해 임영웅을 선택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혀 임영웅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TOP6는 실버6의 선택을 받기 위해 어부바 에스코트부터 안마서비스까지 극진한 ‘효 서비스’를 안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버6는 “실버6라니 이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베이비6로 해 달라”고 버럭 화를 내며 팀명 변경을 요구해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김영옥은 “내 별명이 버럭할멈”이라며 평가 거부를 선언했는가 하면, 임현식은 스튜디오에서 강제 이탈하는 등 초유의 사태도 공개된다.

결국 TOP6는 실버6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그동안 행사에서 갈고닦았던 비장의 무기인 ‘고속도로 메들리’를 꺼내들었고, 이에 실버6는 벌떡 일어나 춤을 추면서 TOP6에게 화답했다. 급기야 실버6가 “한 곡만 더 하자”라고 앵콜 쇄도를 보내며 흥을 가라앉히지 못했다는 후문.

제작진은 “TOP6와 실버6가 환상적인 입담 호흡부터 신명나고 푸짐한 무대까지 선보여 현장에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며 “박수만 치는 효도 잔치가 아닌, 특별한 효도 잔치가 열릴 예정이니 본 방송으로 꼭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24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