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국민 생명·안전 위협하는 행위 단호히 대응할 것”

문재인 대통령 “국민 생명·안전 위협하는 행위 단호히 대응할 것”

기사승인 2020. 09. 25.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
연평도 공무원, 북한 언급은 없어
국군의날 기념사 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정부와 군은 경계태세와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기념사를 통해 “우리 자신의 힘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평화를 만들고, 지키고, 키울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 국군은 전통적인 안보 위협은 물론,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 테러와 재해재난 같은 비군사적 위협에 대응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개념과 형태의 전쟁에도 대비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의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력 강화 노력을 소개하며 “정부는 국방개혁 2.0과 국방중기계획을 반영한 2021년도 국방예산을 국회에 제출했다. 올해 대비 5.5% 증액한 52조9000억원 수준”이라며 “미래 국군 건설의 기반이 될 국방연구개발 예산을 8.5% 늘린 4조2500억원으로 책정했고, 핵심기술개발 예산과 각종 부품 국산화 개발 지원 예산을 올해보다 50% 이상 대폭 늘렸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군의 노고를 치하하고 “우리는 코로나 위기 앞에서도 누구도 넘볼 수 없는 포괄적 안보역량을 믿고 방역과 경제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조국의 안전과 평화를 만드는 강한 미래 국군으로 거듭날 것을 국민 앞에서 굳게 다짐한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북한이라는 단어는 언급하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