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940억 투입…내년 예산 2600억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940억 투입…내년 예산 2600억

기사승인 2020. 09. 25.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괄편집_-1
제공=보건복지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임상시험 비용으로 94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규모를 늘린 약 260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에 나선다.

정부는 25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 회의를 열어 국내 주요 기업이 진행하는 치료제·백신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회의에는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셀트리온과 합성항원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참여했다.

우선 정부는 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임상시험 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치료제에 450억원, 백신에 490억원 등 총 940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지난 8월 말 1차로 8개 과제를 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바 있다. 치료제의 경우 셀트리온, GC녹십자, 대웅제약(2개), 신풍제약 등이며,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곳은 제넥신, SK바이오사이언스, 진원생명과학 등이다. 이 중 셀트리온에 대해서는 지원 규모 등을 우선 확정하고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또한 다음달 12일까지 임상시험 비용 지원을 위한 2차 과제 공모를 실시한다.

임상시험에 참여하는 피험자 모집, 기관윤리심사위원회(IRB) 상호 인정 등 임상시험과정에서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신속한 임상시험 진행지원을 위해 ‘국가감염병임상시험센터’도 본격 가동하기로 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에 상담센터를 설치하고 ‘국가감염병임상시험센터’에는 ‘신속대응팀’을 운영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기업의 시행착오 최소화, 임상시험의 신속산 심사·승인을 위해 개발 초기 단계부터 임상 준비, 허가 신청 등 전 단계에 걸쳐 ‘전담심사팀’을 운영한다.

범정부 협력을 통한 기업의 해외 임상 지원도 강화한다. 보건복지부는 ‘국가감염병임상시험사업단’을 통해 코로나19 환자 현황, 해외 연구자·임상시험수탁기관(CRO) 등 정보를 제공하고, 필요시 관련 기관과 연계를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파스퇴르연구소가 보유한 글로벌 연구·협력 네트워크(25개국, 32개 연구소)를 활용해 관련 정보 제공, 현지 연구자·기관 연계 등 지원을 실시한다. 외교부는 각국 주한 대사관 및 현지 재외공관을 통해 기업의 해외 임상 연구를 위한 후보물질·협력희망기관 등 정보를 제공한다.

치료제·백신 개발이 성공하는 경우 생산이 차질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업의 생산시설 및 장비 구축 비용도 지원한다. 이와 관련 1차로 ㈜바이넥스(백신), GC녹십자(치료제) 등 2개 기업을 (예비)선정해 총 52억원을 지원한다.

정부는 내년에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추경 1936억원 포함)보다 418억원(19.1%) 증가한 총 2604억원의 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항체·혈장 치료제, 백신 등 개발에는 1528억원을 편성했다. 감염병 연구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는 51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방역물품·기기 고도화에는 371억원, 기초연구 강화에는 190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는 끝까지 지원한다’는 원칙하에 내년 예산도 올해보다 약 418억 원이 증액된 2604억 원을 편성했다”며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기초연구부터 임상시험, 연구·생산 기반 확충 등 치료제·백신 개발 전 단계에 걸쳐 범정부적 역량을 동원해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