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코로나19 극복 다자보건체계 강화해야”

강경화 “코로나19 극복 다자보건체계 강화해야”

기사승인 2020. 09. 26. 08: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자료 첨부) 다자주의연대 화상회의_사진
25일 제75차 유엔총회 계기로 열린 ‘다자주의 연대 장관급 화상회의’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제공=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제75차 유엔총회 계기로 열린 ‘다자주의 연대 장관급 화상회의’에서 다자보건체계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26일 밝혔다.

강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고 유사한 보건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다자보건체계를 강화해야 하며 국제사회는 이를 위해 구체적이며 실질적인 방안들을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각국의 핵심보건역량 개발, 정보 공유 강화, 필수 여행 보장, 조기 경보 개선, 사생활 및 인권 보호를 위한 국제보건규칙 등 보건 규범을 개선할 필요를 강조했다.

또 “공중보건과 감염병 관리를 중심에 두고 다자주의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한국은 제네바 우호그룹 등을 통해 다자무대에서 팬데믹 관련 이슈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코로나19 진단기기, 치료제, 백신의 연구·개발·생산·분배를 촉진해야 한다며 이들에 대한 공평하고 적절한 접근성 확보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독일과 프랑스 외교부 주도로 개최됐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20여 개국 장관급 인사와 유엔 및 시민사회 인사 등이 참여했다.

글로벌 감염병 대응협력 지지그룹은 핵심그룹 8개국(한국, 싱가포르, 터키, UAE, 모로코, 케냐, 페루, 멕시코)과 참여국 15개국(EU, 룩셈부르크, 러시아, 핀란드, 프랑스, 일본, 중국, 호주, 캐나다, 우루과이, 캄보디아, 파키스탄, 브루나이, 미얀마, 스리랑카) 등으로 구성된다.

참여국들은 다자 협력을 통해 보건 이슈는 물론, 기후변화, 디지털, 젠더 등 당면한 도전 과제들을 보다 효과적으로 해결해 나갈 수 있다는 점에 공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