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에 십자포화

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에 십자포화

기사승인 2020. 09. 27. 1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호영 원내대표 27일 "대통령 분신이 요설 퍼뜨려"
진중권, '시무7조' 조은산까지 비판 대열 가세... "남한은 혼군"
남북정상선언13주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정인 한반도 평화포럼 이사장·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위원장,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왼쪽부터)이 지난 25일 온라인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한반도 평화국면의 동요원인과 대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통지문을 통해 사과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로 언급한 것과 관련해 여야 공방이 뜨겁다. 유 이사장은 지난 25일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다 북한 총격에 사망한 공무원 A씨 사건과 관련한 북한의 대응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을 계몽군주로 평가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굴북(屈北) 세력의 정신승리”, “해괴한 논리”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침묵하고, 대통령의 ‘분신’들이 요설을 퍼뜨리고 있다”며 “국민이 총살당하고 방화당한 끔찍한 사건을 얼버무리기 위해 해괴한 논리를 총동원하고 있다. 유시민류 좌파들의 논리라면 ‘김정은이 이 정도 도발한 걸 다행으로 생각하자’고 나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아무래도 유시민 이사장의 공감 회로가 고장 난 듯하다”면서 “지금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공감해야 할 것은 김정은의 사과 이전에 우리 국민의 죽음을 함께 슬퍼하고 북한의 도발에 두려워하는 대한민국을 위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당 김기현 의원은 “민간인 사살행위는 전시에도 금지되는 반인륜적 범죄인데, 이런 범죄자에 대해 ‘계몽군주’라느니 ‘이례적’이라느니 호들갑 떠는 이 썩어빠진 굴북(屈北) 세력들의 정신승리는 가히 기네스북에 오를만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민간인 학살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국제형사재판소나 유엔(UN) 국제사법재판소, 국제인권재판소 등에 제소하는 것은 물론 미·중·일 등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한 응징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 전 교수는 26일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昏君·사리에 어둡고 어리석은 임금이라는 뜻)’이라는 짧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유 이사장의 말을 비판했다.

‘시무7조’ 상소문 형식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려 화제가 된 ‘진인(塵人) 조은산’(필명)은 자신의 블로그에 “계간(鷄姦·동성애) 군주와 북에서 상봉해 한바탕 물고 빨고 비벼댈 마음에 오타라도 낸 건 아닌가 싶다”고 신랄하게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