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 국민 시신도 못 찾았는데 ‘평화·통일’ 띄우는 통일부

우리 국민 시신도 못 찾았는데 ‘평화·통일’ 띄우는 통일부

기사승인 2020. 10. 21. 0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일부, 판문점 견학 재개 비판에 "대북사업 아냐"
"유엔군사령부 등 관계기관과 충분히 협의"
북한군 피격 공무원 사망 한 달째인 22일 '통일로 가요' 예선
판문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이 재개된 지난 2019년 5월 1일 오전 북측 판문각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가 북한군의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피격 사건이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대중음악 경영대회와 판문점 견학을 추진해 논란이 예상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20일 남북 경색 국면 속 다음 달 4일 재개되는 판문점 견학에 대해 비판이 일자 “대북사업이 아닌 내부사업”이라며 “이번 판문점 견학은 우리 국민이 우리 측 판문점 지역을 방문하는 것으로 남북협력 사업과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이 당국자는 “지금까지 남북이 각각 자기 측 판문점 지역에서 견학을 실시하면서 견학 중단과 재개때 상호 협의한 전례가 단 한 차례도 없다”며 “과거 천안함 사건, 목함 지뢰 사건 때도 정상적으로 (판문점 견학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특히 이 당국자는 “정부는 판문점 견학 재개를 위해 연초에 ‘견학 지원센터’ 설치를 완료하는 등 준비를 해왔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방역·안전 등의 문제로 지연됐다”며 “연간 약 7만 명 이상이 방문하던 판문점 견학이 장기적으로 중단되면서 지역 경제에 어려움도 커졌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면서 방역 당국과 유엔군사령부 등 관계기관과 충분한 협의를 통해 재개를 결정했다”고 부연했다.

이는 통일부가 전날(19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남북 관계가 얼어붙은 상황에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 재개 방침을 공개하자 정치권 일각에서 ‘시기상조’ 비판을 받은 데 따른 해명으로 읽힌다.

정부가 ‘독자사업’인 만큼 판문점 견학 재개에 대해 북한과 협의하거나 견학 일정을 알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과 군사분계선(MDL)을 맞대고 있는 판문점에 관광객이 몰리면 코로나19 방역을 빌미로 북한이 돌발 행동을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통일부가 오는 22일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2020 통일로가요’ 예선을 진행하는 것에 대해서도 적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행사는 북한군에 의해 공무원이 숨진 지 한 달째 되는 날이다. 북한은 우리 정부가 지난달 27일 요청한 남북 공동조사 요구에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