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김정은, 대외관계 관리 의사…도쿄올림픽이 기회로 생각할 것”

이낙연 “김정은, 대외관계 관리 의사…도쿄올림픽이 기회로 생각할 것”

기사승인 2020. 10. 21.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신 질문에 답하는 이낙연<YONHAP NO-497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국회사진기자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있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설에 대해 “대외관계를 관리하고자 하는 의사가 반영돼있다고 읽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2018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을 북한 측이 하나의 기회로 활용했던 것처럼 내년 도쿄올림픽도 그런 기회로 생각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아베 전 총리 시절보다는 일본 측이 조금 더 유연해진 것 같다”는 남관표 주일한국대사의 국감 발언을 인용, “특히 내년 여름 도쿄올림픽이 한일관계나 북한과 일본의 관계에서도 좋은 기회로 작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해법으로 제시했던 이른바 ‘1+1+α’(알파)안에 대해서는 “당시에도 수용되기 어려운 것이었고, 비슷한 안이 또 나와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제는 두 나라 정부 모두 외교당국간 협의에 맡기고 웬만하면 제동을 걸지 않으면서 모종의 접점을 찾도록 해주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