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캄보디아, 전 야당지도자 법정출두명령…“체포 안하면 가겠다”

캄보디아, 전 야당지도자 법정출두명령…“체포 안하면 가겠다”

기사승인 2020. 10. 22.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01301001105200066611
지난해 10월 캄보디아로 귀국하겠다고 밝혔던 삼랭시 전(前)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의 모습. 지난해 추진했던 귀국은 무산됐으나 최근 프놈펜 지방법원이 삼랭시 전 대표를 비롯한 지도자들에게 법정 출두 명령을 내렸다. 이들은 “귀국시 체포 당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사진=삼랭시 전 대표 페이스북 동영상 캡쳐
캄보디아 프놈펜 지방법원이 정부의 전복(쿠테타)를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前) 캄보디아 구국당(CNRP) 지도자들에게 법정 출두 명령을 내렸다. 해외에 망명하고 있는 이들은 “캄보디아 귀국시 체포하지 말아달라”고 촉구했으나 캄보디아 정부 측이 사실상 불가 입장을 밝혔다.

22일 크메르타임스에 따르면 삼랭시 전(前) 캄보디아 구국당(CNRP) 대표 등은 “망명 중인 인사들이 법정에 출두하기 위해 캄보디아에 귀국할 경우, 정부에 체포 당하지 않도록 해달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전날 프놈펜 지방법원이 내달 11일 예정된 법정 심리에 삼랭시 전 대표를 비롯해 8명의 CNRP 지도자들을 소환한 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외국 세력과 결탁해 정부를 전복하려했다는 혐의로 기소됐고 유죄 판결시 징역 15~30년 형에 처해진다. 법무부 대변인은 “다음달 법정에 출두하지 않을 경우 추가 혐의를 받게 될 것”이라 밝혔다.

삼랭시 전 대표등은 성명을 통해 “정부가 우리를 체포하지 않을 경우 삼랭시와 8명의 지도자들이 귀국해 법정에 출두할 것”이라며 △비행기 탑승허용 △무효화된 자신들의 여권을 복구할 것 △태국을 비롯한 아세안 국가들에 입·출국 할 수 있도록 허용해 줄 것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CNRP 지도부가 캄보디아로 돌아와 캄보디아의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존중을 회복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모든 민주국가들이 훈센 총리에게 위 조건들을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파이 시판 정부 대변인은 이 같은 요청에 대해 “캄보디아 정부는 법원의 일에 간섭할 권리가 없다”며 “정부는 사건을 해결해 주는 곳이 아니다. 법원은 절차에 따라 이들을 소환한 것”고 밝혔다. 이들이 법정 출두를 위해 캄보디아로 귀국할 경우 정부가 체포할 것임을 확인한 셈이다.

삼랭시와 CNRP는 한때 45%에 달하는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며 훈센 총리가 이끄는 집권당인 캄보디아인민당(CPP)의 최대 라이벌이었다.

그러나 총선을 앞둔 2017년 11월 캄보디아 대법원은 CNRP를 반역죄로 강제 해산했다. 이후 삼랭시 전 대표 등 일부 지도자들은 해외로 망명해 국내외 지지자들과 연계해 반(反) 훈센 투쟁을 벌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