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규확진 119명…핼러윈데이로 ‘제2의 이태원 사태’ 우려도

신규확진 119명…핼러윈데이로 ‘제2의 이태원 사태’ 우려도

기사승인 2020. 10. 26.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3133761_001_20201023141149144 (1)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에 ‘이태원을 기억해 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가 걸려있다./제공 = 용산구
2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1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3일(155명) 이후 사흘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선 것이다. 특히 오는 31일 클럽 이용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있어 ‘제 2의 이태원사태’가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보다 119명 늘어난 누적 2만5955명이라고 밝혔다.

새로 확진된 119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94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지역발생 94명의 경우 서울 20명, 경기 65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에서만 88명이 나왔다. 그 밖에 경남 3명, 대전·충남·충북 각 1명 등 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살펴보면 요양시설과 무용학원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했다.

경기 남양주시 ‘행복해요양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전날 정오 기준으로 49명이 됐고, ‘군포시 의료기관·안양시 요양시설’ 관련 확진자도 40명까지 늘었다.

또 ‘서울 구로구 일가족·경기 부천시 무용(발레)학원’ 사례에서는 2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경기 양주시 섬유회사 사례에서도 2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명으로 이 중 17명은 검역단계에서, 나머지 8명은 경북(3명), 경기(2명), 울산·세종·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 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러시아가 4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 3명, 필리핀·인도네시아·체코·폴란드 각 2명, 키르기스스탄·네팔·이라크·요르단·파키스탄·이란·우크라이나·터키·미국·코트디부아르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0명, 외국인이 15명이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된 환자는 2만3905명으로 전날보다 36명 늘었다. 위·중증 환자는 53명이다. 사망자는 전날 나오지 않아 누적 457명을 유지했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76%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