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1월 전국 입주물량 늘지만 서울 2년7개월만에 최저

11월 전국 입주물량 늘지만 서울 2년7개월만에 최저

기사승인 2020. 10. 26. 1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국 1만9916가구 입주… 전월대비 11% ↑
서울은 1개 단지에 296가구 입주 예정 그쳐
12월도 예년 대비 공급 부족 전세 불안 '지속'
월별입주물량
11월 전국 입주물량은 전월대비 증가하지만 서울 입주물량은 2018년 4월(55가구 입주) 이후 2년 7개월 만에 가장 적을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에서 1개 단지, 296가구가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반면 경기와 인천은 물량이 증가한다. 경기 8225가구, 인천 2917가구가 입주해 전월대비 28%, 100% 정도 늘어난다.

26일 ㈜직방(대표 안성우) 조사에 따르면 11월 전국 입주물량은 1만 9916가구로 전월대비 11%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1만1438가구, 지방은 8478가구가 입주하며 전월보다 각각 17%, 5%가량 물량이 늘어난다. 전용 85㎡ 이하 면적대가 전체 물량의 96%(1만 9121가구)로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중소형 물량 비중이 높고 단지 규모별로는 500가구 초과 1000가구 이하의 중형급 단지 위주(28개 단지 중 12개 단지)로 입주가 진행될 예정이다.

11월은 전국 총 28개 단지가 입주한다. 수도권에서 13개 단지, 지방은 15개 단지가 집들이를 시작할 예정이다. 수도권은 서울 1개 단지, 경기 8개 단지, 인천 4개 단지가 입주한다. 한동안 입주물량이 없었던 고양, 광명 등에서 새 아파트 입주가 진행되며 일대 전세물량 공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방은 경북 3개 단지, 충북 3개 단지, 충남 2개 단지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김민영 매니저는 “올해 12월 입주물량은 2016~2020년 12월 입주물량의 평균치(3만267가구)보다 33%가량 적다”며 “최근 전세난으로 주택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지는 가운데 12월 입주물량이 예년에 비해 적어 전세매물 공급에 큰 도움을 되지 못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입주물량도 올해(26만 7513가구)보다 16% 정도 적을 것으로 보이면서 전세난이 이어질지에 대한 우려가 높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