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J, 네이버와 6000억원 규모 주식 스왑…콘텐츠·물류 분야 협력

CJ, 네이버와 6000억원 규모 주식 스왑…콘텐츠·물류 분야 협력

기사승인 2020. 10. 26.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략적 사업 제휴 체결…CJ 콘텐츠·물류 역량 및 네이버 플랫폼·IT기술 시너지 창출 기대
3000억원 공동 콘텐츠 투자…네이버, 티빙 지분 투자
CJ
26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열린 CJ-Naver 사업제휴 합의서 체결식에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왼쪽)와 최은석 CJ주식회사 경영전략 총괄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 CJ
CJ그룹과 네이버가 주식 스왑을 통해 콘텐츠·물류 분야에서 사업협력에 나선다. 이번 전략적 사업 제휴는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결정으로 양사는 향후 문화·물류·플랫폼·e커머스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와 네이버는 K콘텐츠 및 디지털 영상 플랫폼 사업 협력, e커머스 혁신을 위한 e-풀필먼트(e-fulfillment) 사업 공동추진 등을 골자로 하는 포괄적 사업제휴를 맺고, 6000억원 규모의 주식 교환에 합의했다고 26일 공식 발표했다.

이번 합의로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각 1500억원, CJ대한통운은 3000억원 규모의 주식을 네이버와 교환한다. CJ ENM과 CJ대한통운은 자사주 매각, 스튜디오드래곤은 3자 배정 유상증자(신주발행)를 하고, 네이버는 각 상대방에 같은 금액의 자사주를 매각한다. 자사주 교환일은 27일이며, 스튜디오드래곤의 유상증자에는 약 2주가 소요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네이버가 보유할 CJ 계열사 지분은 CJ대한통운 7.85%, CJ ENM 5%. 스튜디오드래곤 6.26%가 된다.

CJ와 네이버의 제휴는 콘텐츠와 커머스 부문 전방위에 걸쳐 진행된다. 우선 콘텐츠 분야에서 양사는 세계시장 공략 가능성이 큰 웹툰의 영상화권리(IP) 확보 및 영상화(드라마·영화·애니메이션)에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가 공동으로 투자한 프리미엄 IP 중 일부를 CJ가 우선적으로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고부가가치 영상 콘텐츠로 제작한다. 이를 위해 양사는 공동 콘텐츠 투자 펀드 조성을 포함해 앞으로 3년간 총 3000억원 규모 투자를 진행한다. 양사는 그동안 쌓아온 핵심 역량을 결합해 만든 수준 높은 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K콘텐츠 확산에도 기여한다는 목표다.

CJ ENM에서 최근 분사한 티빙(TVING)도 네이버 멤버십 간 결합상품 출시 등 가입자 확대를 위한 협력을 추진하는 동시에, 네이버가 티빙 지분 투자에도 참여해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에 맞설 수 있는 확고한 경쟁력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 네이버의 영상 플랫폼을 통해 CJ의 음악·공연 콘텐츠를 글로벌로 유통하고, 가상현실·증강현실(VR·AR)을 적용한 실감형·숏폼 콘텐츠 등 새로운 유형의 콘텐츠 확보와 제작을 위해서도 상호 협력키로 했다.

e커머스·물류 분야에서는 CJ대한통운의 e-풀필먼트 서비스가 네이버의 전략적 파트너로 본격적으로 나선다. 양사는 시범적으로 추진하던 e-풀필먼트 사업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물류 인프라 공동 투자 등의 방법을 통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물류 관련 기술개발에도 상호 협력해 △수요 예측 △물류 자동화 △재고배치 최적화 △자율주행 △물류 로봇 등의 디지털 물류 시스템을 한층 정교화해 스마트 물류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최은석 CJ 경영전략총괄은 이번 제휴에 대해새 “각 분야에서 독보적인 역량을 갖춘 두 기업이 만나 글로벌 경쟁 시장에서 앞서나갈 수 있는 새로운 협력 패러다임”이라며 “다양한 형태의 개방적 협력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국내 물류·엔터테인먼트 1위 업체들과의 협업으로 국내외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편의를 제공해 나가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협업을 강화하며 색다른 서비스와 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