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건희 별세] 이낙연 “탁월한 혁신 리더” 정의선 “1등 정신 심어줘”

[이건희 별세] 이낙연 “탁월한 혁신 리더” 정의선 “1등 정신 심어줘”

기사승인 2020. 10. 26. 21: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례 이틀째 26일 빈소 찾은 정재계 인사 말말말
[포토]故 이건희 회장 빈소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식 이튿날인 26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은 하루종일 북적였다. 삼성측이 전날 “조화·조문을 받지 않겠다”고 했으나 한국경제를 견인한 큰 별의 부재를 안타까워하는 정치권과 주요 그룹 총수, 경제단체 등 조문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조문객들은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고 국격을 높인 고인을 애도하고, 이재용 시대 ‘뉴 삼성’의 앞날을 기원했다.

이날 오후 빈소를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인이 일군 ‘반도체 신화’에 경의를 표했다. 정 총리는 “결단력이 있고 추진력이 있어 오늘의 글로벌 초일류 기업 삼성이 만들어졌다”며 “그래서 반도체 신화가 가능했다. 그렇게 믿고 있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고인을 향한 추모에는 여야가 따로 없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 회장에 대해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의 리더십’의 소유자라고 평했다. 이 대표는 “국가 위상과 국민의 자존심·자신감까지 높여준 데 대해 감사드린다. 이제까지 고인께서 해오신 것처럼 삼성이 한국 경제를 더 높게 고양하고 발전시키면서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더욱 도약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삼성전자 반도체·스마트폰을 세계적인 브랜드로 만드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오늘날 국제시장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고인이 생전에 지향한 기업경영 전략과 성과가 앞으로 한국 경제가 글로벌 경제에서 초일류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데 큰 디딤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경제·스포츠 등 민간 외교관으로 헌신한 이 회장에 대해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은 “국제사회 활동을 하면서 늘 삼성하면 코리아, 또 한국하면 삼성을 연상하게 하는 만큼 국격을 많이 높였다”고 전했고,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이 회장은 삼성을 잘 이끌어 세계 일류 기업으로 만들었을 뿐 아니라 중국과의 인연도 깊다. 삼성이 이재용 부회장 지도 아래 중국과 경제 협력 관계를 한층 높일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재계 인사들도 고인과의 인연을 되돌아보며 유족을 위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고인에 대해 “항상 따뜻하게 잘 대해주셨다”며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자주 해외순방을 같이 다니고 많은 지도편달을 받았다. 대한민국 최대의 글로벌 기업을 일군 분을 잃게 돼 큰 손실”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고인과 평소 돈독한 관계로 알려진 김승연 한화 회장은 “친형님 같이 모셨다. 가장 슬픈 날”이라고 애도했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위대한 분을 잃어서 마음이 착잡할 뿐”이라며 심경을 전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이재용 부회장 시대가 활짝 열리길 바라는 게 고인의 마지막 소망이 아니었을까 싶다“고 말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유가족들에게 ”삼성을 잘 이끌어 달라고 부탁드렸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