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근 대위 “UN 사칭? 녹취록 공개할 것…‘가세연’ 다 끝났다”

이근 대위 “UN 사칭? 녹취록 공개할 것…‘가세연’ 다 끝났다”

기사승인 2020. 10. 27. 0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군 특수전전단(UDT) 출신 이근 대위가 유튜브 채널 '가세연'에게 "도망가지 말고 계속 덤벼"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27일 이근 대위는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UN 사칭 XX하네. 녹취록 곧 공개할 테니까 그거 듣고 왜 보안 문제로 내가 연락받았는지 파악해라"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난 파이터로 태어났으니까. 덕분에 즐겁다. 내 앞에 있었으면 찍소리도 못하는 찐따들이. 처맞지 않는 것에 대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라며 "가세연과 찐따들. 너희들 다 끝났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한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르 통해 이근 대위의 채무 불이행을 시작으로 UN 근무 허위 경력, 성추행, 폭력 의혹 등을 폭로했다.

이에 이근 대위는 자신을 비방한 김용호를 명예훼손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