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신청…내달 6일까지 연장

대전시,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신청…내달 6일까지 연장

기사승인 2020. 10. 27. 12: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득기준, 신청대상 완화 및 서류 신청기준 간소화
2-시 대전시9
대전시청사 전경/사진제공=대전시
대전 이상선 기자 = 대전시는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신청 기간을 이달 30일에서 다음 달 6일까지 연장하고 서류신청 기준도 완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주요 변경 내용은 △위기 사유 변경(소득감소 25%→소득감소 등 위기가구) △신청대상 완화(사업자가 근로소득자 또는 근로소득자가 사업자로 변경된 소득 감소자) △신청서류 간소화(소득정보가 확인된 통장거래내역, 일용직·영세사업자 등 소득 입증 불가자 소득감소신고서 인정) 등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실직, 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감소하고, 가구소득이 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기준 6억원 이하이면서 소득이 감소한 가구는 11월 6일까지 온라인 복지로와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은 세대주가 직접 신청해야 하고, 현장 방문 신청은 세대주 또는 세대원, 대리인이 본인 신분증을 지참하고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서와 개인정보 동의서, 소득감소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접수된 신청서는 자산조회, 공적자료 조사를 통해 지급 대상자를 결정된다.

지급 대상자는 소득감소 25% 이상자 우선 선정, 소득감소 비율, 코로나19로 인한 급박한 사유 등 정책 우선순위 등을 고려해 지급여부를 결정하고 11월 20일까지 개별적으로 통보한 후 예산범위 내에서 순차적으로 지급한다.

자세한 내용은 보건복지부 129 콜센터, 시청 120 콜센터, 각 구청 상담 대표전화 동구청 251-6501, 중구청 606-7740, 서구청 288-3090, 유성구청 611-2378, 대덕구청 608-4000 또는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지급 기준이 변경된 만큼 대상 시민 모두가 최대한 빨리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