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급선무…행정수도 완성 기대”

정세균 총리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급선무…행정수도 완성 기대”

기사승인 2020. 10. 27.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회의 참석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현재 국회와 행정부가 멀리 떨어져 있어 행정 비효율과 낭비가 상당하다”며 “이를 해소하려면 무엇보다 ‘국회 세종의사당’설치가 급선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20차 세종특별자치시 지원위원회를 주재하고 “국회가 국회세종의사당 설치를 결정하면, 정부도 신속히 후속조치를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저는 국회의장 시절 국회분원 타당성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노력했다”며 “국회의사당 건립에는 오랜 기간이 소요되므로 국회법 등을 시급히 개정하고 입지 등이 이른 시일 내에 확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저는 2003년 여당 정책위원장 시절 신행정수도특별법을 제정하는 등 행정수도 이전과 깊은 인연이 있다. 세종시를 신행정수도로 건설하려던 계획이 위헌판결을 받아 지금의 행정도시로 변경돼 아쉽게 생각하고 있다”며 “국회가 여야 간 합의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특위’를 구성해, 좋은 방안을 마련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정 총리는 행복도시 3단계 및 충청권 광역발전방안과 관련해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2007년에 착공한 행복도시가 올해 말이면 2단계 사업이 마무리된다”며 “그동안 2만여명의 공무원이 이전하고 도시 인프라도 빠르게 갖춰 세종은 가장 젊고 출산율이 높은 도시로 탈바꿈했다”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아직 기업과 대학, 문화·의료 등 도시로서의 자족기능이 미흡하고 시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부분도 많이 있다”며 “내년부터 2030년까지 예정된 마지막 3단계 건설기간, 부족한 부분을 중점 보완해 국가행정의 거점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스마트시티와 공동캠퍼스 조성으로 자족 기능을 확충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초광역권은 규모의 경제와 효율적 투자, 지역갈등 완화를 가능하게 해 지역이 자립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다. 정부도 초광역권 논의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며 세종시와 충청권 상생 발전에 지혜를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