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직 검사 ‘추미애식 인사’ 정면 비판…“박근혜정부 ‘인사농단’ 같다”

현직 검사 ‘추미애식 인사’ 정면 비판…“박근혜정부 ‘인사농단’ 같다”

기사승인 2020. 10. 29.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무부, 옵티머스 사건 무혐의 처분 처리 기록 확보
2020070601000626400034611
박근혜정부의 ‘국정농단 사건’ 등을 수사한 현직 부장검사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를 “박근혜 정부 최모씨의 인사농단 같다”며 정면 비판했다.

이복현 대전지검 형사1부장은 29일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답답한 마음에 글을 올려 봅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부장검사는 “어제 저희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 수석 검사가 법무부 감찰관실로 파견간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그냥 대검찰청에서 세게 (감찰을) 하시면 될 것 같은데, 왜 굳이 일선청 성폭력 전담검사를 사전에 소속청과 상의도 안 하고 억지로 법무부로 데려가서 사서들 고생하시려고 하는지 의문이 크다”며 운을 뗐다.

이어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검사장)이 해당 검사에게 하루 전 미리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며 “대검 형사부장께서 법무부 감찰담당관과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 해도 인사를 그런 식으로 다룬다는 것은 마치 ‘박근혜 정부의 최모씨 인사농단’ 느낌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은 지난 8월 추 장관이 단행한 인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 부장검사는 “경위 파악을 위해 대검에 알아보려고 하니 인사업무를 담당하는 과장은 모르고 있더라”며 “법무부가 탈검찰화한다고 애쓴 게 몇 년째인데 굳이 일선에서 고생하며 형사사건을 처리하는 검사를 법무부로 빼가느냐”고도 반발했다.

이 부장검사는 지난 9월까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장을 맡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을 수사 및 기소한 인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횡령사건,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에 참여한 ‘특수통’ 검사로 알려져 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7일 서울중앙지검이 지난해 옵티머스자산운용 수사의뢰 사건을 무혐의 처분한 데에 감찰을 지시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감찰관은 감찰 지시를 내린지 하루만인 지난 28일 해당 사건의 사건 처리기록을 확보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