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수능은 중요한 국가행사…수험생 노력, 안전한 시험으로 뒷받침”

정세균 총리 “수능은 중요한 국가행사…수험생 노력, 안전한 시험으로 뒷받침”

기사승인 2020. 11. 24.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 거리두기 준수…연말연시 모임 삼가달라"
[포토] 의사봉 두드리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 송의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수능은 수험생과 그 가족뿐 아니라 온 국민이 함께 마음을 졸이며 응원하는 중요한 국가행사”라며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으로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우리에게 수능은 단순한 대입시험이 아니다”라며 다음주 목요일(12월 3일) 치러지는 수능에 철저히 대비해줄 것을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특히 정 총리는 “올해는 전례 없는 감염병 위기로 한층 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 이번 수험생들은 어느 때보다 힘든 여건 속에서 수능을 준비했다”며 “이런 수험생들의 노력을 뒷받침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수험생 이용시설의 방역을 빈틈없이 관리하고 확진·격리 수험생을 위한 시험장도 충분히 확보하는 등 수능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며 “국민 모두의 협조로 수능을 안전하게 치르는 것이 이번 극복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수도권과 호남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을 언급하고 “지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적극 대응하면서, 올해 마무리해야할 현안을 점검하고 내년을 준비해야 할 엄중한 시기”라며 “정부와 공공기관이 먼저 희생적인 자세로 방역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하고 대면회의와 출장·회식이나 연말연시 모임은 삼가달라”며 “공직자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할 경우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