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매장문화재 발굴현장 공개 ‘우수’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매장문화재 발굴현장 공개 ‘우수’

기사승인 2020. 11. 24. 1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2020년 매장문화재 발굴조사 현장공
경주시청경주시
경주 장경국 기자 = 경북 경주시 출연기관인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이 ‘2020년 매장문화재 발굴조사 현장공개 우수기관’에 선정돼 24일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다.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지난 9월 3일 신라왕경핵심유적복원정비사업추진단과 함께 경주 황남동 120호 고분 발굴조사 성과를 실시간 온라인 유튜브로 생중계한 바 있다.

이는 당초 계획했던 발굴현장 공개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인원의 참여가 불가능하게 되자 실시간 온라인 중계를 하는 것으로 변경·기획한 것이다.

120-2호 고분에서는 금동관, 금귀걸이, 금동신발 등 화려한 장신구가 다수 출토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던 발굴현장을 생중계했다.

이에 2800명의 실시간 참여자와 7만5000명의 조회 수(현재)를 기록했으며 채팅창에는 3445건의 실시간 질문이 올라와 전문학예사 2명이 즉석 답글을 달아 참가자들의 궁금증을 해결해 줬다.

기존의 발굴현장 공개가 연구자 및 언론, 지역주민 일부를 대상으로 현장에서 실시된 데 비해 이번 발굴현장 온라인 실시간 생중계는 발굴 역사상 처음 시도된 것으로 코로나19 상황 속에 새로운 국민공감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많은 사람들이 정보가 없거나 멀어서 접하지 못한 유적 발굴현장을 안방에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호웅을 받았으며 유튜브로 언제든 다시 시청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역사 관련 교사나 연구자들의 교육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

연구원이 문화재청장으로부터 상을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에 소속 연구원이 문화재조사연구 대상(개인)을 수상한 이래 2017년 ‘경주 교동 94-3 일원 유적’ 발굴보고서 평가 최우수상, 2018년 국가귀속 문화재 보관관리 기관 표창, 2019년 문화재조사연구 대상(기관) 등을 차례로 수상했다.

박방룡 신라문화유산연구원장은 “연구원은 2013년부터 진행해 온 시민공개강좌와 발굴현장(온라인) 공개 등 지역 내 소중한 문화유산을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곧 오픈될 전시실도 시민들에게 항상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