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민주노총 집회 재고 요청, 무관용 원칙 강력 대응할 것”

정세균 총리 “민주노총 집회 재고 요청, 무관용 원칙 강력 대응할 것”

기사승인 2020. 11. 24.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역에 어떤 예외도 있을 수 없어"
[포토] 정세균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송의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로 예정된 민주노총 집회에 대해 “집회 재고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방역에는 그 어떤 예외도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방역을 흔드는 집회에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해당 지자체와 경찰은 발생할 수 있는 방역 위반에 대해 전 행정력을 동원해 철저하게 대응하고, 경찰은 다시 한번 시위 자제를 위해 민주노총과 소통해 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금 상황에서 방역 협조보다 더 큰 사회적 약자와의 연대는 없을 것”이라며 “노동자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우리 아이들의 수능이 목전에 다가왔고 영세 상인은 생계가 걸린 가게 문을 닫고 있다”며 “국민 한 분 한 분의 희생으로 힘겹게 쌓아 온 눈물겨운 방역의 탑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위험이 우리 앞에 도사리고 있다. 국가재난에 준하는 상황”이라며 “국민 모두가 협심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