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윤석열 국정조사 검토 지시 “윤석열 혐의 충격적…거취 정해야”

이낙연, 윤석열 국정조사 검토 지시 “윤석열 혐의 충격적…거취 정해야”

기사승인 2020. 11. 25.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YONHAP NO-260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감찰과 관련해 “법무부의 규명과 병행해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향을 당에서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가장 충격적인 것은 판사 사찰”이라면서 “주요 사건 전담 판사의 성향과 사적 정보 등을 수집하고 그것을 유포하는 데에 대검찰청이 중심적 역할을 했다고 한다. 그것은 조직적 사찰의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아직 문제의 심각성을 검찰이 아직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냈다”면서 “그런 시대착오적이고 위험천만한 일이 검찰 내부에 여전히 잔존하는지 진상을 규명해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에 필요한 일을 우리 당도 해야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향후 절차를 엄정하고 신속하게 진행해주길 바란다”면서 “다른 현안에 대해서도 신속히 진상조사로 밝히고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윤 총장은 검찰 미래를 위해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 회의가 열리는 것에 대해서는 “후보 추천이 오늘로 마감되길 바란다”면서 “공수처법의 소수 의견 존중 규정이 공수처 가동 저지 장치로 악용되는 일은 개선되어야 한다. 법사위는 공수처법 개정을 진행하길 바란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