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법사위 단독 소집 요구…“추미애·윤석열 동시 출석 요구”

국민의힘, 법사위 단독 소집 요구…“추미애·윤석열 동시 출석 요구”

기사승인 2020. 11. 25.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호영 "여당이든 추 장관이든 국민 앞에 결정 배경이나 근거 밝혀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처분에 대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설명을 듣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율사·법조인 출신 의원들과 회의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법사위 전체회의를 긴급소집해 추 장관을 출석시켜서 내용을 파악하고 윤 총장도 같이 출석 요구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정도의 큰 결정을 했는데 여당이든 추 장관이든 국민 앞에 당당히 밝혀야지 (나오지 않는다면) 그 결정이 잘못됐단 걸 인정하는 게 된다”며 “나와서 조목조목 국민에게 결정 배경이나 근거, 이런 걸 얘기해야 한다. 초유의 결정을 해놓고 법사위 회의도 안 나온다면 뭐가 자신이 없어서 회의에 안 들어오는지 국민들 다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출석 여부와 관련해 “법사위가 공식 요구를 했는데 출석 안 하면 안 된다”며 “출석 안 하고 피하는 모습을 보이는 건 그 결정이 정당하지 못한 걸 인정한 것밖에 더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검찰총장의 직무정지를 추 장관이 독단적으로 결정했고 윤 총장은 안 받겠다고 밝혔다”며 “국민은 총장에 대한 장관의 일방적 선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오늘 10시에 개의요구를 해놨고 그건 국회법상 강행규정이다. 위원장이 만약 개의하지 않으면 위원장이 소속되지 않은 정당의 간사가 위원회 개의하도록 하고 있다”며 국민의힘 단독 개의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의결할 건 없고 어제 상황에 대한 현안질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의원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출석 여부와 관련해 “양쪽 다 아직 확인된 것은 없다”며 “(추 장관은) 오실 것이다. 뭐가 두렵고 켕겨서 안 나오겠나”라고 꼬집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