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낮과 밤’ 남궁민 “흥행 부담 있지만…신선한 추리물 끌렸다”

‘낮과 밤’ 남궁민 “흥행 부담 있지만…신선한 추리물 끌렸다”

기사승인 2020. 11. 25.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낮과밤_남궁민(2)
‘낮과 밤’ 남궁민이 이제껏 없었던 장르인 만큼 도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제공=tvN
‘낮과 밤’ 남궁민이 이제껏 없었던 장르인 만큼 도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25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극본 신유담, 연출 김정현) 제작발표회에는 남궁민, 김설현, 이청아, 윤선우, 김정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경찰청 특수팀 팀장 도정우 역의 남궁민은 “항상 흥행에 대한 고민은 있고 부담도 있다. 그것과 별개로 제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에 있어선 흥행보단 신선함, 재밌는 드라마를 하고 싶어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남궁민은 “‘낮과 밤’이라는 작품을 접했을 땐 제가 여태껏 알던 추리물과는 달랐다. 좀 더 신선한 면이 있었고, 이걸 추리해나가고 그 결과물로 범인을 잡아가는 과정에 있어서 잡는 것만 목적이 아니라 다른 감성적인 느낌이 있다. 그게 신선하게 다가왔다”며 “아직까지 이런 종류의 드라마가 없었다는 점도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추리극이다. 오는 30일 오후 9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