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낮과 밤’ 김설현 “고집스러운 면, 역할과 비슷해…호흡 가장 어려웠다”

‘낮과 밤’ 김설현 “고집스러운 면, 역할과 비슷해…호흡 가장 어려웠다”

기사승인 2020. 11. 25.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낮과밤 김설현(3)
‘낮과 밤’ 김설현이 고집스러운 면이 인물과 비슷하다고 밝혔다./제공=tvN
‘낮과 밤’ 김설현이 고집스러운 면이 인물과 비슷하다고 밝혔다.

25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극본 신유담, 연출 김정현) 제작발표회에는 남궁민, 김설현, 이청아, 윤선우, 김정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열혈 경찰 공혜원 역의 김설현은 “촬영하기 두 달 전부터 액션스쿨을 다니면서 연습을 했다. 그동안 주로 활, 칼 등 무기를 쓰는 액션을 했는데 이번엔 맨손으로 범인을 때려잡는 액션이라 그런 부분을 연습했다”며 “경찰 역도 처음이라 주변에 계신 경찰분들을 찾아가 특수팀에선 어떤 사건을 해결하는지, 평소 어떤 옷을 입는지, 조직 내 분위기는 어떤지 등에 대해 조언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혜원이는 실제 저와 비슷한 부분도 있지만 다른 부분도 있다. 저는 말이 느리고 행동하기 전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스타일인데 혜원이는 생각하기보단 몸으로 먼저 나가는 스타일이다. 호흡도 말도 빠르다. 그런 점들에 있어서 호흡을 빠르게 가져가려고 노력했고 그 부분이 가장 어려웠다”며 “비슷한 점은 저도 고집이 있는 스타일이고 해야 할 게 있으면 해야 하는 성격을 가졌다. 그런 점이 비슷하더라”라고 전했다.

한편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추리극이다. 오는 30일 오후 9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